매일미사
2019년 02월 19일



(녹) 연중 제6주간 화요일
입당송
시편 31(30),3-4 참조
하느님, 이 몸 보호할 반석 되시고, 저를 구원할 성채 되소서. 당신은 저의 바위, 저의 성채이시니, 당신 이름 위하여 저를 이끌어 주소서.
본기도
하느님,
바르고 진실한 마음 안에 머무르시겠다고 하셨으니
저희에게 풍성한 은총을 내리시어
하느님의 마땅한 거처가 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노아에게, 사십 일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당신이 만드신 생물을 땅에서 모두 쓸어버리겠다고 말씀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라고 분부하신다(복음).
제1독서
<내가 창조한 사람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6,5-8; 7,1-5.10
5 주님께서는 사람들의 악이 세상에 많아지고,
그들 마음의 모든 생각과 뜻이 언제나 악하기만 한 것을 보시고,
6 세상에 사람을 만드신 것을 후회하시며 마음 아파하셨다.
7 그래서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창조한 사람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사람뿐 아니라 짐승과 기어 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까지 쓸어버리겠다.
내가 그것들을 만든 것이 후회스럽구나!”
8 그러나 노아만은 주님의 눈에 들었다.
7,1 주님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네 가족들과 함께 방주로 들어가거라.
내가 보니 이 세대에 내 앞에서 의로운 사람은 너밖에 없구나.
2 정결한 짐승은 모두 수놈과 암놈으로 일곱 쌍씩,
부정한 짐승은 수놈과 암놈으로 한 쌍씩 데려가거라.
3 하늘의 새들도 수컷과 암컷으로 일곱 쌍씩 데리고 가서,
그 씨가 온 땅 위에 살아남게 하여라.
4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
내가 만든 생물을 땅에서 모두 쓸어버리겠다.”
5 노아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다 하였다.

10 이레가 지나자 땅에 홍수가 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29(28),1ㄱ과 2.3ㄱㄷ과 4.3ㄴ과 9ㄷ-10(◎ 11ㄴ)
◎ 주님이 당신 백성에게 강복하여 평화를 주시리라.
○ 하느님의 아들들아, 주님께 드려라. 그 이름의 영광 주님께 드려라. 거룩한 차림으로 주님께 경배하여라. ◎
○ 주님의 소리 물 위에 머무네. 주님이 넓은 물 위에 계시네. 주님의 소리는 힘차고, 주님의 소리는 장엄도 하네. ◎
○ 영광의 하느님 천둥 치시네. 그분의 성전에서 모두 외치네. “영광이여!” 주님이 큰 물 위에 앉아 계시네. 주님이 영원한 임금으로 앉으셨네. ◎
복음환호송
요한 14,23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키리니 내 아버지도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가서 그와 함께 살리라.
◎ 알렐루야.
복음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14-21
그때에 14 제자들이 빵을 가져오는 것을 잊어버려,
그들이 가진 빵이 배 안에는 한 개밖에 없었다.
1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주의하여라.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하고 분부하셨다.
16 그러자 제자들은 자기들에게 빵이 없다고 서로 수군거렸다.
17 예수님께서는 그것을 아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빵이 없다고 수군거리느냐?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 마음이 그렇게도 완고하냐?
18 너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
너희는 기억하지 못하느냐?
19 내가 빵 다섯 개를 오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
빵 조각을 몇 광주리나 가득 거두었느냐?”
그들이 “열둘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0 “빵 일곱 개를 사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에는,
빵 조각을 몇 바구니나 가득 거두었느냐?”그들이 “일곱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2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제사로 저희를 깨끗하고 새롭게 하시어
저희가 주님의 뜻을 충실히 실천하고
마침내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78(77),29-30 참조
그들은 실컷 먹고 배불렀네. 주님이 그들의 바람을 채워 주셨네. 그들의 바람을 저버리지 않으셨네.

<또는>

요한 3,16
하느님은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천상 진미를 받아 모시고 비오니
참생명을 주는 이 양식을 언제나 갈망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라고 제자들에게 일러 주십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자신들이 가진 빵이 하나밖에 없다고 수군거립니다.
누룩은 유다인들에게 주로 나쁜 뜻으로 쓰였는데, 내적 충동이나 악의 성향을 가리켰습니다. 예수님께서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이라고 말씀하실 때는 그들의 공통된 내적 성향을 가리키시며, 예수님을 불신하고 배척하는 마음을 지적하신 것입니다. 그들도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과 행하신 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들의 마음은 완고히 닫혀 있었고, 하느님께서 주신 표징과 구원의 기회를 스스로 박차 버렸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나무라신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 마음이 그렇게도 완고하냐? 너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는 말씀으로 제자들 역시 예수님께서 누구신지 알아보지 못하고, 행하시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을 꾸짖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빵 다섯 개로 오천 명을 먹이셨을 때, 남은 조각이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던 것과 빵 일곱 개로 사천 명을 먹이셨을 때, 남은 조각이 일곱 광주리에 가득 찼던 것을 상기시키시면서,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는 제자들의 눈과 귀를 열어 주고자 하십니다. 제자들이 완고한 마음에 사로잡혀 하느님께서 마련하신 결정적인 구원의 기회를 잃지 않도록 배려하신 것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우리와 함께 계시고 우리 안에서 활동하시는 주님의 손길을 느끼지 못한다면, 우리 역시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 완고한 마음의 소유자가 될 것입니다. 우리를 깨우치시는 주님의 말씀에 마음을 열어야 하겠습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